뉴스 > 사회

제주·전남 태풍 특보…"위험지역 피하고 가스 밸브 잠그세요"

기사입력 2020-08-10 10:18 l 최종수정 2020-08-17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적으로 집중호우가 이어지며 비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오늘(10일)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태풍 대처 요령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긴 장마로 이미 지반이 많이 약해진 상태라 태풍으로 추가 토사 유실이나 산사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현재 제주도와 일부 전남 남해 도서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상태입니다.

◇ 태풍특보 발효시

행정안전부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따르면 태풍특보 발효 중에는 침수된 도로, 지하차도, 교량 등에서는 차량의 통행을 금해야 합니다.

또 건물의 출입문과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 있는 편이 안전합니다.

아울러 가스 누출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미리 가스 밸브를 잠그고, 감전 위험이 있는 집 안팎의 전기시설은 만지지 않아야 합니다.

공사장, 전신주, 지하 공간 등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않는 게 바람직합니다.

또 운행 중인 선박은 주변에 있는 선박이나 해경에 현재의 위치를 알려주고 태풍의 이동 경로에서 최대한 멀리 대피해야 합니다.

◇ 태풍 예보시

태풍 예보시에는 산간·계곡, 하천, 방파제 등에서는 야영이나 물놀이를 멈추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또 저지대나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지하 공간이나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주택이나 건물 등은 피해야 합니다.

강풍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시설물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과 간판 등은 미리 결박하고, 창문은 창틀에 단단하게 테이프 등으로 고정해야 합니다.

하천이나 해변,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가정의 하수구나 집 주변의 배수구를 미리 점검하고 막힌 곳은 뚫어야 합니다.

또 침수가 예상되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건물 등은 모래주머니나 물막이 판 등을 이용해 침수를 예방하도록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설 하

우스 등 농업 시설물은 버팀목이나 비닐 끈 등으로 단단히 묶고, 농경지는 배수로를 정비해야 합니다.

선박이나 어망·어구 등은 미리 결박하고 공사장, 축대, 옹벽 등은 미리 점검해야 합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전날 17개 시·도 부단체장 등과 집중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긴급 점검 회의를 열어 대비태세를 점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법정 선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여당 횡포에 대한 저항"
  • "같은 이름 빌라가 인근에 4곳"…중태 '라면 화재' 형제에 안타까움
  • '접촉자만 수백명' 동아대 부민캠퍼스발 집단감염, 무서운 확산세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분당서 70대 여성 2명 피살…용의자는 같이 화투한 이웃
  •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국내 환자 첫 투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