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붕 위 소 구출작전…마취총 쏘고 중장비까지 동원

정치훈 기자l기사입력 2020-08-10 19:20 l 최종수정 2020-08-10 1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사상 초유의 물난리가 난 전남 구례에서는 섬진강 홍수에 떠밀려 온 소들이 집 지붕 위에 올라 가까스로 살아남았습니다.
그런데 스스로 내려올 수가 없어 지붕에 머물렀는데요, 소방관들의 구출작전이 펼쳐졌습니다.
정치훈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소방대원이 침수된 물에 들어가 소머리에 밧줄을 묶습니다.

곧 줄을 당기기 시작하니 소가 천천히 끌려 나옵니다.

"천천히! 됐어! 됐어! 한 마리 살렸어!"

마취총을 쏘고 잠시 뒤 크레인에 소를 매달아 구출합니다.

무너진 축사 위에도 송아지 한 마리가 힘겹게 앉아있습니다.

행여나 소가 떨어질세라 조심스럽게 구출을 시도합니다.

▶ 인터뷰 : 박상원 / 구례 양정마을 주민
- "그동안 어렵게 다 키웠는데 다 살았으면 좋겠지만, 그래도 산 거라도 잘 구해서 다시 잘 키우고 싶습니다."

물난리 속에도 어미 소와 송아지는 떨어지지 않고 군부대 창고 위에 올라갔습니다.

소를 구하려다 소방관이 미끄러지는 아찔한 일도 벌어집니다.

연병장에는 소들이 풀을 뜯으며 허기진 배를 달랩니다.

▶ 스탠딩 : 정치훈 / 기자
- "이 집 옥상에도 홍수에 떠밀려온 소 10여 마리가 있는데, 이처럼 지붕이 있어 중장비를 대지 못해 어떻게 구출할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만신창이가 된 축사 안에 다른 집 소가 들어왔습니다.

▶ 인터뷰 : 한금남 / 구례 양정마을 주민
- "남의 소 지금 넣어 놨어. (우리 소는) 죽고 잃어버리고 못 찾았어."

마을에는 허물어지거나 파손된 집이 허다하지만, 소가 죽어 방치되면 전염병 확산이 우려돼 먼저 소 구출작전에 나선 겁니다.

이번 폭우로 구례에서는 소와 돼지 등 가축 3천600여 마리가 피해를 봤고, 이 가운데 400여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면제공 : 전남소방본부



기자 섬네일

정치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광주·전남주재
  • 늘 진실을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국내 확진 이틀째 세 자릿수…거리두기 완화하자 고삐 풀렸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