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지영·김부선, '음란사진 협박 의혹' 놓고 대립

기사입력 2020-08-12 21:36 l 최종수정 2020-08-19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2018년 영화배우 김부선 씨와 이재명 경기 지사의 '교제설 논란' 당시 같은 편에 섰던 작가 공지영 씨와 김부선 씨가 돌연 공 씨 전 남편이 관련된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날카롭게 대립했습니다.

공 씨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씨가 자신의 전 남편으로부터 음란 사진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겠다며 협박했다고 주장하자, 이에 김 씨도 12일 페이스북에 "협박과 요청의 차이"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공 씨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하며 반박했습니다.

공 씨는 페이스북 글에서 김 씨를 '어떤 여배우'로 지칭하면서 "그녀가 내 전 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 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공 씨는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자기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2018년 일어난) 녹음 유출에 대해 경찰 조사 후 무혐의 되었지만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김 씨가 요구했다)"라며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전 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 사진 공개하시라"고 김 씨에게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협박과 요청의 차이. 협박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며 공 씨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협박이 아니라 요청임을 주장하려는 취지로 보입니다.

김 씨는 또 공 씨가 자신과 사적으로 나눈 대화를 녹취해 다른 사람에 유출해 자신과 딸에게 상처를 줬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김 씨는 "당시 샘(공지영)은 김부선과 이미소라는 모녀에게 회복 못 할 상처를 남겼고, 녹취 유출 사건으로 끝내 돌아

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됐다"면서 "나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해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한다. 그런 짓 하는 것 진짜 양아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나와 내 딸은 지독한 피해자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린다"며 공 씨에게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