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기사입력 2020-08-13 08:23 l 최종수정 2020-08-20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전역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여성을 군인과 시민이 응급 처치해 살렸습니다.

어제(12일) 한국철도(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쯤 대전역 대합실에서 2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119에 신고하는 한편 역무원에게 "사탕 두 개를 먹고 쓰러진 것 같다"라고 알렸습니다.

역무원 등 주변인들이 여성의 등을 두드리자 입에서 사탕 한 개가 튀어나왔습니다.

남은 사탕 한 개가 안 나온 상황에서 해병대 군복을 입은 청년이 나타나 하임리히 요법을 실시했습니다.


그러자 기도를 막고 있던 남은 사탕 하나가 마저 튀어나왔습니다.

하임리히법은 음식물 따위가 기도로 들어갔을 때 이를 빼내기 위한 응급 처치 방법입니다.

의료계 종사자로 추정되는 다른 시민도 119 상황실과 통화하며 응급처치 방법을 안내했고, 여성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고 한국철도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군인은 이어 도

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여성을 인계하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쓰러진 여성은 의식을 되찾고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다들 당황한 상태였는데 군인이 나타나 응급처치를 한 뒤 떠났다"며 "위급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응한 군인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