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능후 복지장관, 의협 파업 재고 촉구…오전 11시 대국민담화

기사입력 2020-08-13 09:14 l 최종수정 2020-08-20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오늘(13일) 오전 11시 의료계 집단휴진 계획에 대해 파업 재고를 촉구하는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합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은 내일(14일) 집단휴진을 예고한 상태입니다. 동네 개원의뿐만 아니라 전공의와 전임의, 임상강사, 교수에게도 휴진 참여를 요청하고 있어 진료 차질이 예상됩니다.

박 장관은 담화문에서 집단휴진이 초래할 수 있는 진료 공백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고 촉구할 예정입니다.


의협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정책 철회를 요구해왔습니다.

정부는 협의체 구성을 통해 요구사항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나 의협은 어제(12일) 이를 거부하고 예고한 대로 집단휴진을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양측이 협의체를 구성하지 못했고, 정부가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의대 정원 확대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물밑 논의를 통해 오늘 내로 타결점을 찾지 못하면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의료계 파업이 현실화할 전망입니다.


정부는 진료대란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한병원협회, 대한중소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에 내일(14일) 집단휴진 당일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응급의료체계를 유지해달라고 요청한 상태입니다.

또 지역 내 진료기관 휴진 비율이 30% 이상으로 올라서는 등 진료공백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는 '진료개시명령'을 발동하라고 지자체에 지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추모공원 미리 성묘 행렬…'추캉스' 제주행 발길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