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기사입력 2020-08-13 15:34 l 최종수정 2020-08-20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북 상주 한 고등학교 교사가 특정 학생에게 기말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늘(13일) 해당 고교와 학부모 등에 따르면 A 교사는 지난 6일 교내에서 치른 기말고사 사회문화 과목 23개 문항 중 20개 문항을 2학년 B양에게 이메일로 보냈습니다.

A 교사는 기말고사 전인 지난달 24일 1학년 때 담임을 맡았던 B양에게 이메일로 시험문제 20개가 담긴 파일을 전송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B양은 기말고사에서 사회문화 과목에 만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B양은 같은 반 친구 태블릿 PC에서 메일 내용을 확인한 후 로그아웃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학교 문과 2학년생은 70여명으로 유출된 문제를 본 학생들은 고득점을 받았습니다.

이런 사실이 지난 10일부터 교내에 알려지자 학생·학부모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학교 측은 문제 유출을 확인하고 문과 2학년생에게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통보했으나 학생·학부모들은 교사를 처벌하고 B양 성적을 0점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학교 측은 "시험문제 파일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지만 교사가 왜 제공했는지는

명확하게 밝혀내지 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했습니다.

학부모들은 "성적이 우수한 B양 내신 관리를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히 조사한 뒤 교사와 학생을 처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학교 측은 오늘(13일) 상주경찰서에 A교사를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 의뢰하고 경북도교육청에 특별감사를 요청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