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격려" vs "추행" 어깨 손 올린 부산시의원 CCTV 공개

기사입력 2020-08-13 17:35 l 최종수정 2020-08-20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식당 종업원을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당한 A 시의원이 혐의를 부인하자 통합당 부산시당은 오늘(1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식당 내 폐쇄회로(CC) TV 영상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영상 공개에도 A 시의원은 "어깨에 손을 올린 것은 격려 차원이었다. 추행은 아니다"며 맞서며 정치적으로 기획된 것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8시 40분쯤 식사를 마친 A 시의원은 피해 여성에서 다가가 악수를 청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머뭇거리다 악수를 받아줬습니다.

그러자 A 시의원은 피해 여성의 어깨 바로 아랫부분을 살짝 쓸어내리다가 팔뚝 부위를 움켜잡습니다.


같은 날 또 다른 영상에는 계산 과정에서 여성의 어깨를 두 차례 친 뒤 8초 가량 어깨에 팔을 올리고 있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피해 여성 변호를 맡은 김소정 통합당 부산시당 대변인은 "A 시의원은 지금까지의 혐의를 극구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고, 피해자에 대한 무고 고소를 예고하고 있다"며 "이에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다시 한번 사죄와 공직 사퇴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계속해서 추행을 부인할 경우 11일 영상도 공개할 예정이며 현재 분석 작업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 공세에 A 시의원은 정치적으로 기획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맞받아쳤습니다.

A 시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길을 가다 식당 종업원이 먼저 아는 척을 하며 자신을 소개했고 식당에 놀러 오라고 제안해 5일과 11일 해당 식당을 방문해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정치적으로 희생을 당한 느낌도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 5일 격려 차원에서 여성 어깨를 2번 쳤다"며 "11일도 어떠한 추행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CCTV 영상에는 어깨에 5초 이상 손을 올리고 있는

장면이 있다는 질문에는 "그건 잘 모르겠다"고 답했습니다.

A 시의원은 변호사를 선임해 피해자를 무고죄로 고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집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날 윤리심판원 회의 결과 A 시의원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조만간 A 시의원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민주당 제명' 김홍걸 "당에 부담 드려 매우 송구…협조 거부는 사실 아냐"
  • 트럼프 "세계가 부러워하는 강력한 무기들 보유" 군사력 과시
  • 운동화에 정액 뿌렸지만 '성범죄' 아닌 '재물손괴'?…"적용할 법 조항 없어"
  • 여야 내주 추경안 통과 일정 합의…소비심리 영향 통계도 발표
  • 최대집 의협 회장 탄핵 위기…의정 합의 무효 될 수도
  • 전동 보드 올라탄 채 환자 치아 발치한 美 의사 징역 12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