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바비' 오늘 중 소멸…서울 전역 태풍특보 해제

기사입력 2020-08-27 09:02 l 최종수정 2020-09-03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8호 태풍 '바비'가 오늘(27일) 우리나라를 지나 북한 지역으로 넘어가면서 중부지방도 이날 오전 중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현재 바비가 평양 남서쪽 약 70㎞ 육상에서 시속 45㎞로 북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풍은 아직 강한 수준이나 정오부터 약화하며 내일(28일)이 되기 전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내려진 태풍특보도 모두 해제됩니다.

태풍 바비는 지난 22일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2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서해상을 따라 북상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와 서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아주 강한 바람이 불었고, 제주도에는 매우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최대 순간풍속은 흑산도 초속 47.4m(26일 오후 8시29분), 북격렬비도 44.2m(27일 오전 2시 19분), 가거도 43.4m(26일 오후 1시 26분) 등의 순이었습니다.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이 443.0㎜로 가장 많았고, 한라산 사제비 415.5㎜, 한라산 윗세오름 329.0㎜가 뒤를 이었습니다.

1시간 최대 강수량은 한라산 사제비 74.5㎜(26일 오후 1시 24분), 경남 산청 단성 74.0㎜(27일 오전 1시 8분), 한라산 삼각봉 73.0㎜(26일 오후 1시 24분)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도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건조한 공기와 만나 내일(28일)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습니다.

일부 지역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며 무더워질 예정입니다.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고 서울 전역과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8∼34도로 예상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날씨애플리케이션 등에서는 주말쯤 제9호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제9호 태풍이 발생한다면 이름은 '마이삭'으로 명명됩니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나무의 한 종류입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다음 태풍의 발생 시기와 강도 등을 예측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여러 수치모델에서 제9호 태풍의 예상

발생시기와 경로를 모의하고 있으나 아직 크고 많은 변수와 변화가 있다"며 "태풍은 발생 후에 경로나 강도를 구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얼마나 셀지 등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으며 우리나라 영향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윤석열, '슈퍼 빌런' 감수하며 조국 수사? 문 대통령 구하려고"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국무회의서 부동산·코로나 직언한 오세훈 "앞으로도 최대한 참석할 것"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박수홍 "자기 건 각자 관리해야" 의미심장 발언 '눈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