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음식물 감염 없다는데"…지자체 발표에 김치공장은 도산 위기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20-09-04 19:20 l 최종수정 2020-09-04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충남 청양의 한 김치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음식물을 통해 감염되지 않는데도, 생산된 김치를 전량 폐기하기로 했었는데요.
결국, 공장은 일본 수출까지 보류돼 도산 위기에 처했는데, 지자체의 일방적인 발표 때문이었다고 주장합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코로나 19 확진자가 대거 나온 충남 청양의 한 김치공장입니다.

역학조사에 나선 충남도는 공장을 폐쇄하고 "지난달 28일부터 생산 한 김치 50톤을 폐기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공장 측은 일방적인 발표였다고 말합니다.

확진된 직원들이 생산한 김치만 자발적으로 폐기하겠다고 의사를 밝혔지만, 충남도는 마치 직접 김치를 전량 회수해 폐기하겠다는 내용의 자료를 냈습니다.

공장은 도산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발표 이후 거래처에서 "방역 당국이 김치 전량을 폐기하는 건 코로나19에 김치가 오염된 거 아니냐"는 문의가 빗발쳤습니다.

이런 상황이 해외 언론에도 보도되면서 올해 일본에 보낼 25억 원 상당의 김치 수출 물량도 보류됐습니다.

▶ 인터뷰 : 백창기 / 김치 제조업체 대표
- "일본에서 문제가 생기면 저희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한국 김치 (전체)가 문제 있는 것처럼 퍼질 겁니다."

충남도는 "보도 자료에 내용 중 단어 선택을 잘못됐다"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충남도 관계자
- "의도는 똑같아요. 발표가 자율이라는 부분이 안 들어가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방역 당국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김영현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대권 적합도' 이재명 26%-윤석열 23% 접전…이낙연은 8%
  • 김병준 "윤석열, 뇌물 전과자와 손 잡겠나"…김종인 비난
  • '2개월 여아 중태' 최초 신고자는 병원 관계자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