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마스크 써 달라" 하니…택시기사 위협하고 폭행

기사입력 2020-09-15 19:20 l 최종수정 2020-09-15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택시를 포함한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지 넉 달이 지났죠.
그런데도 여전히 착용 요구에 불응해 택시 기사를 위협하는 것도 모자라 폭행까지 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민형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깜깜한 밤거리, 한 남성이 출발하려는 택시 앞을 가로막습니다.

차 보닛을 내리치더니 운전석 문고리를 잡아당기기도 합니다.

마스크를 써 달란 말에 기사를 위협하는 모습입니다.

20여 분 간 행패를 부린 남성은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서울시내 또 다른 사거리, 한 30대 남성이 출동한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는 시늉을 합니다.

이 남성은 택시 기사를 위협하는 데 그치지 않고 폭행까지 했습니다.

▶ 스탠딩 : 김민형 / 기자
- "택시기사가 이곳에서 하차해 달라고 요구하자, 남성은 욕을 하며 기사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의 마스크를 써 달란 거듭된 요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턱스크'로 통화하다, "택시비 안 받을 테니 다른 택시를 타라"는 말에 기사를 폭행한 겁니다.

경찰은 두 남성을 각각 업무방해와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민형입니다. [peanut@mbn.co.kr]

영상취재: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최형찬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