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공연, '춤판 워크숍' 논란 배동욱 회장 해임

기사입력 2020-09-16 08:43 l 최종수정 2020-09-16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상공인연합회 임시총회 /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제공
↑ 소상공인연합회 임시총회 /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소상공인연합회(이하 소공연)는 어제(15일) 임시총회를 열고 이른바 '춤판 워크숍' 논란 등으로 물의를 빚은 배동욱 회장에 대한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소공연은 이날 강남구 S컨벤션에서 임시총회를 열어 '선출직 임원(회장) 해임의 건'을 안건으로 상정했고 의결권이 있는 정회원 49명 중 과반인 29명이 참석하고 이 중 24명의 찬성으로 배 회장이 해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본래 정회원은 56명이지만 이 중 7명은 정회원 가입 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지 않아 의결권 제한이 있다는 게 비대위 측의 주장입니다.

소공연 정관에 따라 김임용 수석부회장이 회장 직무대행을 맡아 내년 2월 열리는 협회장 선거 때까지 소공연을 이끌게 됩니다.

김 직무대행은 이날 임시총회에서 "배 회장의 탄핵을 위해 모인 업종단체 정회원뿐만 아니라 전국 3분의 2에 달하는 지역 소공연 사무국 직원 등이 똘똘 뭉쳐 오늘의 결과를 이끌어 냈다"며 "소공연의 새로운 시작을 위한 정상화 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직무대행은 또 "오늘 새롭게 시작하는 새로운 집행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계에 내몰린 소상공인들의 처지를 올곧게 대변하며 정부와 국회, 중기부 등과 새로운 동반자 역할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소공연 사무국 노조도 임시총회 후 소공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 회장이 탄핵이 며칠 안 남은 상황에서 조직 개편을 시도하며 노조 활동을 해온 실장을 팀원으로 강등시키고 워크숍 때 논란을 이유로 홍보팀을 해체하는 등 전횡을 일삼았다"며 "배 회장은 끝까지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공연 사무국 노조는 지난 7월 배 회장을 업무상 횡령, 업무상 배임, 보조금 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상태입니다.

소공연의 춤판 워크숍 논란이 불거진 이후 배 회장이 배우자·자녀의 업체에서 행사를 위한 화환을 구매하고, 보조금 예산으로 구매한 도서를 현장 판매 후 연합회 자체 예산으로 수입 처리한 부분 등에 대한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중기부는 최근 관련 사안들에 대한 조사를 벌인 뒤 배 회장에게 엄중 경고 조치했습니다.

중기부는 워크숍 당시 걸그룹 댄스 공연행사가 부적

절했고 배우자·자녀 업체에서 화환을 구매한 행위, 회비 미납 회원에 대해 인하된 회비를 소급 적용한 행위 등이 임직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것으로 봤습니다.

앞서 소공연은 지난 6월 강원도 평창에서 '전국 지역조직 및 업종단체 교육·정책 워크숍'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음주와 함께 걸그룹 초청 행사까지 병행해 비판을 받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