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미향 기소 후 첫 수요집회…길원옥 할머니 치매 논란

기사입력 2020-09-16 19:20 l 최종수정 2020-09-16 1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불구속 기소 된 이후 처음 열린 수요집회에서 정의연 측은 "역사의 걸림돌이 되지 마라"며 검찰의 기소 결정을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기소 내용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의 치매 여부를 놓고 윤 의원과 검찰 간의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김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소 된 이후 처음으로 열린 수요집회.

앞서 정의기억연대가 '억지 기소'라며 입장문을 낸 것과 달리,

집회에서 정의기억연대 측은 "역사의 걸림돌이 되지 마라"며 우회적으로 검찰의 기소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다만 정의연과 연대한 단체의 대표는 윤 의원의 기소가 잘못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시바 요코 / 일본군'위안부'전국행동공동대표(대독)
- "검찰도 허위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억지로 이유를 들어 기소하다니 오직 검찰의 면목 유지만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지난 14일 윤 의원을 업무상 횡령 등 모두 8개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윤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중증치매를 앓고 있던 것을 알면서도 기부를 하게 한 것으로 판단하며 '준사기'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하지만, 윤 의원은 길 할머니가 자신의 의견을 명확히 나타내는 영상을 올리는 등 해당 혐의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검찰도 다양한 검사와 치료 기록 등을 통해 판단했다고 재반박에 나서는 등 양측의 진실 게임은법정에서 가려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태림입니다. [goblyn.mik@mbn.co.kr]

영상취재 : 김현우 기자, 이은준 VJ
영상편집 : 유수진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