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호민, 기안 84논란에 "시민독재 시대 열렸다"

기사입력 2020-09-18 13:57 l 최종수정 2020-09-25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불거진 '기안84 복학왕' 웹툰 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주 작가는 18일 새벽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중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네티즌들의 질문에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며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질이 낮고 보편적인 상식과 인권에서 벗어나는 만화들이 있었다.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다"라면서 "과거에 검열을 국가에서 했다면, 지금은 시민과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으로 이부분은 굉장히 문제가 크다. 큰일 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일이 가능하게 된 배경에는 보통 '내 자신은 도덕적으로 우월하니까'라는 생각들 때문인데,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며 "그러한 자신이 갖고 있는 생각들을 더 넓히려고 할때 그 생각과 다른 사람이나 작품을 만나면 그들은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또 계몽하려고 한다. 그런 방법으로는 생각의 확장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주 작가는 "'네가 미개해서 내 생각이 맞는 거야'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 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한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러한 것들을 보여준 적이 없다. 그러니까 그냥 '너는 미개한 놈이야' 라는 식으로 가다보니 오히려 더 반발심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지게 될 것이고,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무언가를 할 수가 없다"며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일이 생겼을때) 만약 사과를 해도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것"이라며 "재밌으니까 더 패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기안84는 네이버 웹툰 '복학왕' 304회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자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

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방송 프로그램 하차와 연재 중단을 요청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는 등 후폭풍이 거셌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