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0-09-18 19:20 l 최종수정 2020-09-18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부산의 한 주택가에서 키우던 개를 둔기로 잔혹하게 때려죽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개가 자꾸 물어서 그랬다는데, 어미가 죽어가는 모습을 새끼들이 보고 있었습니다.
박상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주택 옥상에 매달아 놓은 풍산개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움직임이 없습니다.

경찰 동행 하에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갔더니 개는 죽어 있습니다.

개집 안에서부터 학대가 이뤄진 듯 곳곳에 핏자국이 남아있습니다.

개 주인인 60대 남성은 둔기로 머리를 10여 차례 때려죽였다고 털어놨습니다.

▶ 인터뷰 : 개 주인
- "한 3번 정도 물렸어요. 나도 악이 받치는 거예요. 사람을 무는 개를 (딴 데) 줄 수도 없고, 그래서 죽인 거예요."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남성이 개를 살해할 당시 새끼 2마리가 그 모습을 그대로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새끼도 학대를 당한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 인터뷰 : 심인섭 /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대표
- "(어미가) 무참히 맞고 비명을 지르며 죽어가는 것을 지켜봤기 때문에 정서적인 트라우마나 학대 또한 간과해선 안 될 것입니다."

가축을 도축할 때도 다른 동물의 숨을 끊는 장면은 보지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개 주인은 새끼의 소유권을 포기해 동물보호단체가 2마리 다 데리고 갔습니다.

경찰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남성을 입건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이경규 VJ
영상편집 : 이주호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이건희 회장 별세에 외신도 긴급 뉴스 타전…"삼성전자 글로벌 거인으로 키워"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 대구시 "독감 예방접종 일정대로 진행"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시흥서 교통사고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하던 10대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