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족·지인 놔주려고…"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외부반출 의혹

기사입력 2020-09-22 10:29 l 최종수정 2020-09-29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북도립 청주의료원에서 직원이 독감 백신을 외부로 반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2일) 청주 서원보건소에 따르면 청주의료원 일부 직원이 독감 백신을 외부로 반출해 가족·지인 등에 접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 18일부터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청주의료원은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서원보건소 조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백신 420여개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감 백신을 맞으려면 접종대상자가 직접 의료기관을 방문해 예진표를 작성한 뒤 의사의 확인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청주의료원에서는 일부 직원이 가족이나 지인 명의 예진표를 허위로 작성한 뒤 약제실에서 백신을 수령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백신을 반출하면서 '직원가족 할인' 혜택도 적용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원보건소는 정확한 조사를 위해 청주의료원에 출입자

명부, 독감 백신 수납 대금 자료, 병원 폐쇄회로(CC)TV 동영상 자료 등의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청주의료원 관계자는 "보건소가 요구한 자료를 성실히 제출했고, 자체 감사도 진행하고 있다"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관련자를 징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전주교도소, 연이은 '노래방' 논란에…개관 사흘만 폐쇄 검토
  • 조국, '술접대 검사 신상 공개' 박훈 공개 지지…"공익적 판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