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랩지노믹스 "미 수출 진단키트 '위양성' 논란 사실 아냐"

기사입력 2020-09-22 13:18 l 최종수정 2020-09-29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랩지노믹스는 미국 메릴랜드주에 수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위양성' 논란은 사실이 아니라고 22일 밝혔습니다.

진단키트에서의 '위양성'은 특정 감염병의 비감염자가 '양성'으로 진단되는 오류를 말합니다.

랩지노믹스는 "메릴랜드 연구소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지 테스트를 했는데, 이게 마치 위양성이 발생한 것으로 현지에서 잘못 기사화됐다"며 "메릴랜드 주정부로부터 확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랩지노믹스의 입장 발표는 미국 메릴랜드주 일간지인 '볼티모어 선'에서 위양성 논란을 보도하고 이 사안이 국내로 확산한 데 따른 것입니다.

볼티모어 선은 최근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산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신뢰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메릴랜드 연구소는 위양성 결과가 급증해 사용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는데, 사실과 다르다는 게 회사의 주장입니다.


랩지노믹스는 지난 4월 미국 메릴랜드주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수출했고, 코로나19 진단키트이므로 독감을 진단할 수는 없습니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회사가 수출한 진단키트는 독감을 검출할 수 없는 코로나 전용"이라며 "조만간 메릴랜드 주정부의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너 내일 죽는다"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 욕설…BHC 대표 공개 사과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호흡곤란 1시간 만에"…대구서 80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