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자녀 특혜 의혹' 나경원 압수수색 영장 '통째 기각'

기사입력 2020-09-23 19:31 l 최종수정 2020-09-23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자녀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이 통째로 기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사건을 재배당한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한다는 지적도 나오는데요.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조국 전 장관 자녀 입시 비리 의혹과 함께 불거진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자녀 특혜 의혹.

나 전 의원이 회장을 맡았던 문체부 산하 기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SOK에 딸 김 모 씨가 임원으로 선정된 사실이 논란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신동근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해 10월)
- "나경원 원내대표판 장애인 체육 농단이요 미르스포츠재단 사태라는 의심을 거둘 수 없다. SOK의 막강한 영향력을 딸에게 세습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최근 검찰은 해당 사건 고발인과 문체부 소속 공무원 등을 잇따라 소환 조사했습니다.

동시에 SOK 관련 압수수색 영장도 청구했지만 기각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를 두고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영장 '통째 기각'을 자초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정기인사 직후인 지난 8일, 해당 사건을 형사7부로 재배당했습니다.

검찰은 "사건이 재배당되기 전부터 관계자 소환 조사 등 수사를 진행해 다양한 경로로 사실 관계를 파악해왔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 3월 "SOK 임원 승인 신청과 통지명단에는 김 씨 이름이 빠져 있었다" 며 SOK의 부적절한 업무 처리를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이재형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마약 혐의' 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수사 중에도 투약
  •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