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서구 어린이집 13명 코로나19 집단감염…교사 성경모임 참석

기사입력 2020-09-24 13:09 l 최종수정 2020-10-01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강서구의 어린이집에 근무하는 교사가 동대문구에서 열린 성경모임에 참석한 뒤 어린이집과 성경모임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를 단일한 집단감염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중입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오늘(24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 '강서구 어린이집 관련'으로 현재 명명된 집단감염에 대한 역학조사와 조치사항을 설명했습니다.

박 통제관에 따르면 어린이집 교사 1명이 그제(22일) 최초로 확진됐으며, 어제(23일)까지 12명(서울 9명, 타시도 3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총 13명(서울 10명, 타시도 3명)입니다.

확진자 중 어린이집 관계자는 3명, 원생은 2명, 가족은 3명입니다.

이 중 최초 확진자인 어린이집 교사는 이달 13일 동대문구에서 열린 성경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당시 성경모임 참석자 3명 중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고, 성경모임 장소 방문자 중에서도 3명이 또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추가 위험도 평가를 통한 감염경로 조사에 나섰습니다.

방역당국은 어린이집 근무자와 접촉자 31명에 대해 검사해,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2명, 음성 19명이 나왔으며 나머지 2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어린이집은 거실과 화장실 등을 공동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교사는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원아의 마스크 착용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박 통제관

은 설명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어린이집을 임시폐쇄하고 즉시 긴급방역을 실시했으며,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를 실시 중입니다.

박 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종교시설에서는 정규 종교행사를 포함한 모든 행사는 비대면으로 해 주시고, 참여자들은 각종 소모임과 행사, 단체 식사는 자제해 주실 것을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부패청산' 이재명 발언에 "문재인 정권은 예외"
  • 서울중앙지검, 윤 총장 장모 불구속 기소…지휘부-수사팀 이견설
  • 동화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승인
  • "여자랑 뭐하고 싶어?" 경인교대 교수, 수업 중 성희롱 의혹
  • '3차 재난지원금' 띄운 야당…여당 "판 바꾸려는 노림수"
  • '에어백 결함' GM, 700만대 리콜…"고열·고습서 폭발 위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