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기사입력 2020-09-24 14:46 l 최종수정 2020-10-01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술에 취해 건물 6층 옥상에서 벽돌을 던진 20대가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건물 옥상에서 벽돌을 던져 지나가던 행인을 다치게 하고 차량을 파손한 혐의(특수폭행 등)로 20대 후반 여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A씨는 이날 낮 12시 30분쯤 술에 취한 상태로 건물 6층 옥상에 올라 거리를 향해 벽돌 4개를 집어 던진 혐의를 받습니다.

A씨가 던진 벽돌 중 일부가 주차된 승용차 위로 떨어지면서 차량 보닛이 파손됐고, 행인 1명이 벽돌의 파편에 맞아 무릎에 찰과상을 입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독감 백신 접종' 춘천 80대 사망…길거리서 쓰러져
  • [속보] CJ대한통운 "택배 분류지원인력 4천명 투입해 근무시간 단축"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