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내 마약상들이 지목한 그녀…위챗 '마약 여왕' 징역 9년

기사입력 2020-09-25 10:35 l 최종수정 2020-10-02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국내로 대량의 마약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는 여성 마약 공급상이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는 오늘(25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44살 지 모 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하고 660만원의 추징금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은 피고인이 14회에 걸쳐 미국에서 대한민국으로 필로폰 등 다량의 마약을 밀수한 것으로, 사안이 무겁고 범행이 좋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부 필로폰이 국내에 유통됐을 뿐 아니라, 피고인이 발각되지 않으려 나머지 마약을 은닉한 방법이 상당히 교묘해 수사기관이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면 실제 마약이 유통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반성의 태도를 보이고 밀수입된 필로폰 중 상당량이 압수돼 유통되지 않은 점, 초범인 점, 미국에서 범죄인인도 절차를 거치는 과정에서 일정 기간 구금된 점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지씨는 2015년 1~10월 모두 14회에 걸쳐 미국에서 국제우편 등을 이용해 '메스암페타민'(필로폰) 95g과 대마 6g 등 2천300만원 상당의 마약류를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지 씨는 중국의 대표 메신저인 '위챗'(WeChat)을 스마트폰에 설치해 한국인 A씨 등과 대화를 나누며 마약류를 주문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앞서 지씨는 2004년 미국으로 출국해 불법체류 하면서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중국 거주 공범과 위챗 등으로 연락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온라인에서 대화명 '아이리스'(IRIS)로 활동했던 지씨는 국

내에서 붙잡힌 마약상들이 해외 공급책으로 지목한 인물입니다. 마약 유통상 사이에서 '마약 여왕'으로 불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미 사법당국은 2015년 11월부터 1년여간 지씨를 추적해 2016년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검거했습니다. 이후 지씨는 범죄인 인도와 인신보호 청원 등 미국 사법절차를 거쳐 올해 3월 국내에 송환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