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근 5년간 의사가 저지른 성범죄 686건…"의료행위와 연관 없어 면허는 유지"

기사입력 2020-09-27 15:52 l 최종수정 2020-10-04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5년 동안 의사가 저지른 성범죄가 68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의사의 성범죄는 5년간 대체로 꾸준히 늘었고, 작년에만 147건이 적발됐습니다.

유형별로는 강간이나 강제 추행이 5년간 613건 발생해 전체의 89.4%를 차지했습니다. 불법 촬영은

62건으로 집계됐습니다.

김 의원은 "현행 의료법상 의료인이 성범죄를 저질러도 의료행위와 연관되지 않는다면 의사 자격을 유지할 수 있는 데다, 범죄 이력 역시 공개되지 않는다"며 "국민의 상식 수준에 부합하도록 법 개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마약 혐의' 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수사 중에도 투약
  •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