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순찰차 세웠다 붙잡힌 날치기범…"택시로 착각"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0-09-28 19:19 l 최종수정 2020-09-28 2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새벽 시간 여성의 가방을 낚아채 달아나던 40대 남성이 황당하게도 제 손으로 경찰차를 잡아 세웠습니다.
어떻게 됐을까요? 바로 붙잡혔죠.
경광등을 끄고 다가오는 순찰차를 택시로 착각했다고 합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날치기 신고를 받은 순찰차가 범행 장소 주변을 수색합니다.

그런데 횡단보도에 선 한 남성이 순찰차를 보고 다가오더니 인사까지 합니다.

손에는 가방을 들고 있습니다.

경찰이 내려 확인했더니 피해 신고된 가방과 같았습니다.

다름 아닌 날치기범이었습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이 남성은 40대 여성의 손가방을 훔쳐 달아나다 이곳에서 택시를 잡아타려 했습니다. 당시 새벽 시간이라 경광등을 끄고 다가오는 순찰차를 택시로 착각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택시인줄 알고 손을 흔들었는데 택시가 아니고 순찰차니까 자기도 당황을 해서 옆으로 다시 가려는 걸 (붙잡았습니다.)"

피해 여성의 가방만 수백만 원, 안에는 현금과 노트북 등 900만 원에 달하는 금품이 있었습니다.

사건 발생 30분 만에 붙잡힌 40대 남성은 범행을 모두 시인했습니다.

경찰은 절도 혐의로 이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속보] 서울서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2건 보고
  • "너 내일 죽는다"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 욕설…BHC 대표 공개 사과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