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미애 "사과 없으면 후속 조치"…야권 반발

기사입력 2020-09-30 19:19 l 최종수정 2020-09-30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들의 군 휴가 의혹과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SNS를 통해 "무리한 고소고발로 국론을 분열시켰다"고 추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합당한 사과가 없으면 후속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는데, 야권은 적반하장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심가현 기자입니다.


【 기자 】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외압 의혹과 관련해 결백하다는 뜻을 밝혀온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인터뷰 :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14일)
-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실은 없습니다. 제가 보좌진을 시킨 사실이 없습니다."

검찰 수사 결과도 무혐의 처분이 내려지자 추 장관은 SNS를 통해 추가 입장을 내놨습니다.

추 장관은 이번 의혹이 "정치공세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을 검증이나 사실 확인 없이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권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과 장제원 의원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 "추 장관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며 각각 비판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최근 추 장관의 정치자금 부정 의혹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야당은 추 장관이 기자간담회 등 명목의 정치자금을 수십 차례에 걸쳐 자신의 딸과 아들을 위해 사용했다며 부정 사용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MBN뉴스 심가현입니다. [gohyun@mbn.co.kr]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