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 평강의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총 10명…산발적 감염 지속

기사입력 2020-10-01 14:57 l 최종수정 2020-10-08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1일) 낮 12시 기준으로 부산 금정구 소재 '평강의원'과 관련한 확진자가 총 1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2일 첫 확진자(지표 환자)가 나온 후 9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확진자 중에는 의사 1명, 물리치료사 1명, 직원 1명 등 평강의원 종사자가 3명입니다. 나머지 7명은 방문자 4명, 지표환자와 가족 2명, 종사자 가족 1명 등입니다.

이 의료기관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2일(2명) 이후로 23일(1명), 29일(1명), 30일(1명) 등 확진자가 간헐적으로 나왔으나 이날 5명이 한꺼번에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 도봉구의 정신과전문병원 '다나병원'에서도 접촉자 가운데 확진자가 더 나왔습니다.

이날 낮까지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3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이 병원 입원 환자들입니다.

이 밖에 기존의 집단발병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와 관련해 확진자가 2명 더 늘어 총 32명이 됐습니다.

서울지하철 1·2호선과 경부선의 환승역인 신도림역에서 일하는 환경미화원 등이 포함된 '신도림역사' 관련 감염 사례에서도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1명이 됐습니다.

부산 연제구 건강식품설명회와 관련해서는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자가 3명 더 나와 총 21명이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율은 18%대를 보였습니다.

지난달 18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천232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225명으로, 18.3%를 차지했습니다.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은 전날(19.0%)보다 소폭 하락했습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신규 확진자 77명 가운데 남성은 43명, 여성은 34명입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가 14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60대가 각각 13명입니다. 이어 30대 9명, 20대·70대 각 7명 등입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60세 이상은 31.2%에 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마약 혐의' 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수사 중에도 투약
  •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