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복절집회 코로나19 양성률 0.9%…대규모 집회 자제해야"

기사입력 2020-10-06 10:07 l 최종수정 2020-10-13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오늘(6일) 광화문집회 참석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률이 일반 인구 감염률보다 매우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 의원이 이날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광화문집회 참석자 3만3천680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3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0.91%의 양성률입니다.

서울시에서 올해 6∼9월 일반 시민 8천5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은 1명(양성률 0.012%)이었습니다. 또한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전국 입영장정 10만9천303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는 양성 5명(양성률 0.005%)을 기록했습니다.

광복절 광화문집회와 같은 날 진행했던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1천475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는 양성 1명(양성률 0.068%)으로 나왔습니다.

한 의원은 이들 통계를 종합한 결과 "광화문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은 분명하다"며 "

당분간 대규모 집회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광복절집회 양성률이 전국 평균보다 낮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 "근거로 제시된 전국 평균 확진율 1.47%는 일반인이 아닌 의심환자나 유증상자 대상 검사 결과"라며 "사실관계가 다른 거짓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입시비리·사모펀드' 정경심, 대법서 징역 4년 확정…24년 6월 출소
  • "미국 내 오미크론 사망자, 델타 규모 넘었다"…모더나도 임상 돌입
  •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선대위 특보?…"무작위 발급인 듯"
  • "백신 맞았으니까" 테이블 위 음주가무 고3 58명 '확진'
  • 김건희, 직접 입력한 '학력' 보니…허위 논란 털고 '등판 몸풀기'
  • "중국 무시했다"…中 누리꾼들이 키아누 리브스에 분노한 이유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