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양서 멧돼지 쫓던 엽사, 동료 총에 맞아 숨져

기사입력 2020-10-08 08:55 l 최종수정 2020-10-15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어제(7일) 오후 6시 25분쯤 충남 청양군 장평면 한 야산에서 유해조수 피해 방지 활동을 하던 48살 A씨가 동료 50살 B씨의 엽총에서 발사된 총탄을 맞았습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두 사람은 현장에서 함께 멧돼지

를 포획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농산물 수확기인 8∼11월에는 규정 준수 하에 유해조수 피해를 막기 위한 포획 등을 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총기 출고 과정을 비롯해 멧돼지 오인 여부 등 B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8월 당진에서도 멧돼지 몰이를 하다 오발 사고로 1명이 숨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추돌 사고 30대 벤츠 운전자…"마약 투약했다" 진술
  • [단독] 강제로 약 먹이고 추행…보호관찰 대상자 또 재범
  • '델타 팬데믹' 곧 온다…인도서는 '델타 플러스' 발견
  • 24년 성폭행·4번 임신…남편이 된 계부 총기 살해한 프랑스 여성
  • "손정민 친구 측 합의금 요구는 일종의 협박"…국민청원
  • "어느 날 통장으로 1조 원이"…벼락부자 된 미국 여성 화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