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파란 하늘에 진홍빛 감"…씨 없는 청도 반시 수확 한창

심우영 기자l기사입력 2020-10-14 09:19 l 최종수정 2020-10-14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 경북 청도에서는 파란 하늘 아래 진홍빛 감 세상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씨가 없고 당도가 높은 청도 반시가 가득 열렸는데요.
동남아 수출도 앞두고 있다고 합니다.
심우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주렁주렁 매달린 감들이 붉게 익어갑니다.

마을 주민은 장대를 이용해 높이 달린 감을 따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상자에 담긴 반시들은 보는 것만으로도 입맛을 자극합니다.

[현장음]
"올해는 감도 잘 익고 농사가 잘된 것 같네"

수확철을 맞아 공판장에선 크고, 당도 높은 감을 고르느라 분주합니다.

씨가 없고 당도가 높은 청도 반시는 매년 3만 5천 톤가량이 생산됩니다.

특히 청도 반시는 베트남 수출을 앞두고 있는데, 생감 수출은 처음입니다.

▶ 인터뷰 : 이승율 / 경북 청도군수
- "청도 반시는 전국 유일하게 씨 없는 감입니다. 그리고 감에는 비타민A하고 비타민C가 아주 풍부해서 미용효과에도 탁월하고 특히 면역력을 높여주는 데 큰 효과가 있습니다."

청도군은 5천여 농가가 반시 하나로 1천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진홍빛 감으로 물든 청도에서 반시를 맛보며 가을 정취를 느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김광연 VJ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윤석열 "직무배제 취소하라"…추미애 상대로 소송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