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언론 "BTS 논란, 한국의 선정적 보도 때문"

기사입력 2020-10-16 10:20 l 최종수정 2020-10-16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중국 언론이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발언 논란에 대한 원인이 한국 언론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 후시진 편집장은 어제(15일) 글로벌타임스에 "한국 주류 언론들은 이번 사안과 연관해 중국 네티즌의 반응을 선정적으로 보도했다"며 "많은 미국인들은 BTS의 수상소감에 대해 유쾌하게 느낄지 몰라도 많은 중국인들은 불편하게 느끼는게 자연스러운 일"이라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후 편집장은 "BTS팬을 포함한 중국 네티즌들은 온라인에서 공개적으로 불만의 감정을 표출했지만, 이 문제에 대해 보도하거나 논평한 중국 주류 언론은 거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한국의 야당 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비판한 것은 양국의 긴장을 고조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후 편집장은 한국 언론이 중국 네티즌의 표현권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줬고, 중국 네티즌이 불만을 토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현재 국제 관계는 긴장돼 있고 여론은 그 어느 때보다 민감하기 때문에 국제적인 문제를 논평할 때에는 적절한 균형

감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후 편집장은 "이번 사안에 대해 중국과 한국 외교부는 모두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양국 네티즌 이외 가장 급진적인 목소리는 한국 여론과 몇 명의 정치인들에게서 나온다"면서 "이는 한중 양국의 정상적이고 우호적인 협력을 파괴하는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고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