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리기사가 사고내"…음주운전 후 거짓 진술한 공무원 벌금형

기사입력 2020-10-18 09:15 l 최종수정 2020-10-25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는 대리기사가 운전했다고 속인 공무원과 그를 대신해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거짓 진술한 대리기사가 나란히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정문식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과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기소된 A(45)씨에게 벌금 1천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A씨와 함께 보험사기방지법 위반과 범인도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B(48)씨에게는 700만 원의 벌금형을 내렸습니다.

도내 한 지자체 공무원인 A씨는 지난해 12월 19일 밤 혈중알코올농도 0.125%의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았습니다.

사고 후 두 사람은 B씨가 대리운전 중 사고를 냈다고 하기로 짜고는 B씨 소속 대리운전 업체의 보험사로부터 차 수리비 420여만 원을 받으려 했습니다.

입을 맞춘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도 B씨가 운전대를 잡았다고 거짓 진술을 했으나, B씨가 열흘여 만에 경찰에 A씨의 운전 사실을 실토했습니다.

정 판사는 "음주운전 처벌 전력이 있는 데다 음주운전을 하면서 교통사고를 일

으키기까지 한 피고인 A씨의 음주 수치가 낮다고 보기 어려우며, 이에 비춰보면 피고인들의 책임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피고인들이 음주운전을 제외한 범행들에 자수했다고 볼 수 있는 점과 범행을 인정하면서 진지한 반성을 하는 점, A씨의 경우 범행에 쓰인 차량을 처분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