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블법승계 의혹' 이재용 재판 이번 주 시작…방청권 공개 추첨

기사입력 2020-10-18 10:38 l 최종수정 2020-10-25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으로 1년 9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기소된 이재용(52) 삼성전자 부사장에 대한 재판 절차가 이번 주부터 시작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는 오는 22일 오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과 삼성그룹 관계자들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엽니다.

공판 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의 입장을 듣고 향후 공판의 쟁점 사항을 정리해 재판의 효율성을 제고하는 절차입니다. 피고인이 법정에 나와야 할 의무는 없어 이 부회장 등은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계획했다고 판단합니다.

합병 당시 제일모직 지분 23.2%를 보유했던 이 부회장은 합병 이후 지주회사 격인 통합 삼성물산 지분을 확보해 그룹 지배력을 강화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이 중요 단계마다 보고를 받고 승인해왔다고 보고 지난 9월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11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은 경영상 필요에 의해 이뤄진 합법적인 경영 활동"이라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만큼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주식회사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도 받습니다.

앞서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이 부회장에 대해 불기소 권고를 했지만, 검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객관적 증거가 명백하다"며 재판에 넘겼습니다.

법원은 이 부회장 사건에 대한 높은 사회적 관심도를 고려해 오는 21일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법정 방청권을 공개 추첨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