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 "윤석열, 라임 부실 지휘 의혹"…대검 "중상모략"

기사입력 2020-10-18 19:19 l 최종수정 2020-10-18 1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라임 펀드 로비 의혹 폭로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자, 법무부가 오히려 윤 총장의 부실 지휘 감찰을 시사하며 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검 측은 즉각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윤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박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재판 출석 직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로비 의혹 폭로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법무부가 현직 검사, 야당 정치인 이름이 거론된 로비 의혹 폭로 감찰을 지시하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곧바로 남부지검 수사팀이 '검사 비위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김 전 회장을 조사한 법무부가 라임 수사에 대한 윤 총장의 부실 지휘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윤 총장이 라임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례 밝혔는데도,

여권 인사와 달리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부분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이 있다"며 감찰을 시사했습니다.

또, 김 전 회장의 진술이 있었는데도,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현 수사팀을 바꾸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대검 측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윤 총장은 정치인 의혹 내용을 보고받고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며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윤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에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pkw712@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홍준표 "추미애-윤석열 이전투구, 국민만 짜증…둘 다 물러나라"
  •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검사장 임명…'라임 사건 수사' 총지휘
  • "성폭행범이 보석으로 출소"…심리적 충격에 극단적 선택한 11살 소녀
  • 김남국, '부하 발언' 윤석열에 "본인이 그런 것 좋아하는 듯"
  • PC방서 낳은 아기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20대 엄마 징역 1년6개월
  •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70대 숨져…'시험 방식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