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청와대 민정 '부실 검증' 정황…책임론 불가피

기사입력 2020-10-19 19:30 l 최종수정 2020-10-19 1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의혹에 연루된 전직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에 파견을 가는 과정에서 제대로 된 검증을 받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민정수석실의 책임론이 나오고 있는데요.
손기준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용돈을 주며 '관리'했다고 진술한 전직 검찰 수사관 A 씨.

MBN 취재 결과, A 씨가 청와대 파견을 가는 과정에서 사적인 추천으로 제대로 검증받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법조계 관계자는 "법무부에서 추천한 후보군에 없었지만, 법조계 지인 L 씨의 추천을 받고 청와대 핵심 비서관이 A 씨의 파견을 결정했다는 설이 파다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A 씨는 과거 재경지검에 근무할 때부터 검찰 수사관과 국세청 조사관 등 공무원과 관내 사업가들이 모인 친목 모임을 주도해 구설에 오른 전력이 있는데, 청와대로 파견을 가 의아하게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옵티머스 지분을 차명 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행정관 이 모 씨도 검찰 조사에서 해당 비서관의 '추천'으로 청와대에서 근무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러한 의혹이 사실이라면 공직자 인사 검증과 감찰을 총괄하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정작 사무실 직원들에 대한 검증이 부실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전망입니다.

다만 L 씨는 MBN과의 통화에서 A 씨와 안면이 있을 뿐 추천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고, 해당 비서관은 부실 검증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문자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80℃ 초저온 냉동고에 드라이아이스…미국 '백신 수송작전' 시동
  • '청정 울릉'서 첫 확진 판정…조업 나온 제주어민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민주당, 국정조사 카드 꺼냈다…"불법사찰 어떻게 용납하나"
  • 걸레로 컵 닦고, 수건으로 변기 닦고…중국 5성급 호텔 '위생 논란'
  • [김주하 AI 뉴스] '묵묵부답' 출근 추미애, 오후 공수처 회의 참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