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0-10-20 19:19 l 최종수정 2020-10-20 2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가 잇따르는 가운데 오늘 새벽 경남 창원에선 50대 택배기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MBN이 입수한 일부 유서에는 지점장의 갑질과 생활고로 힘들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경남 창원의 로젠택배 하치장입니다.

오늘 새벽 4시쯤, 이곳에서 50대 택배기사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동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 인터뷰 : 숨진 택배기사 동료
- "보자마자 놀랐죠. 저도 충격이 좀 크고요. 일요일 밥 약속까지 해놓고…."

숨진 택배기사는 A4용지 6장 분량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중 자필로 쓴 3장의 유서에는 억울하다는 말과 함께 지점에서 직원 수를 줄이고, 수수료를 착복해 택배기사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

적은 수수료에 세금까지 떼고 나면 한 달에 200만 원도 벌지 못한다고도 했습니다.

한여름에는 에어컨도 없이 일하고, 출근시간도 멋대로 앞당기는 등 개인사업자인 택배기사를 직원 이하로 여겼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택배 노조는 숨진 택배기사가 일을 그만두려 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인봉 / 전국택배노동조합 사무처장
- "그만두게 되면 발생하는 비용과 관련해서 '전적으로 고인이 책임져라.' 이런 식으로 압박을 계속 가했나 봐요. 그런 과정에서 극단적 선택을…."

가족들에겐 생활고로 빚이 좀 있다며 죄송하다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택배 노동자가 숨진 건 올해만 벌써 13번째입니다.

경찰은 유서 등을 토대로 지점과 본사의 갑질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