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미애 "국민을 기망한 대검"…윤석열 국감서 입장 밝히나

기사입력 2020-10-21 19:30 l 최종수정 2020-10-21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검찰청이 국민을 기망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과했어야 한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제 공은 윤석열 총장에게 넘어갔습니다.
내일(22일)로 예정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손기준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라임 사건과 관련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연일 검찰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추 장관은 SNS에 야당과 언론을 향해 "국민을 기망한 대검찰청을 먼저 저격해야 한다"고 쏘아붙였습니다.

'속였다'는 의미의 기망이라는 단어까지 사용하며 비판의 수위를 더욱 높인 겁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서도 '중상모략'이라며 화내기 전에 성찰과 사과를 했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하지만, 대검 앞에는 윤 총장을 지지한다는 의미의 화환들이 대거 도착했습니다.

관심은 내일(22일) 대검 국정감사입니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윤 총장의 거취, 윤 총장 가족 연루 의혹 등에 대한 질문이 쏟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3년 국감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장이었던 윤 총장은 폭탄 발언을 남긴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당시 특별수사팀장(지난 2013년)
- "이렇게 외압이 들어오는 걸 보니 수사해서 기소도 제대로 못 하겠다는 판단이 들어서…."

다만, 한 검찰 관계자는 "윤 총장이 사표를 낼 생각이 아니라면 예전같이 강도 높은 발언을 하긴 어려워 보인다"는 전망도 내놨습니다.

▶ 스탠딩 : 손기준 / 기자
- "검찰총장이 국회에서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하는 건 검찰 역사상 처음입니다. 전례 없는 상황에서 윤 총장의 발언 수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