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기사입력 2020-10-22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의 항소심에서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에서 구형한 대로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1심에서 이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이 씨는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여러 사람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2011년 1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운전기사 등 자택에서 일하는 직원 9명에게 총 22차례 소리

를 지르며 욕하거나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1심은 전체 혐의 가운데 3건은 피해자가 상해를 입었다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고, 나머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씨의 항소심 선고는 다음 달 19일 내려집니다.

[ 김지영 기자 / gutjy@mbn.co.kr ]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