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너 내일 죽는다"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 욕설…BHC 대표 공개 사과

기사입력 2020-10-22 15:21 l 최종수정 2020-10-29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치킨 프랜차이즈 bhc 본사 직원이 폐업한 점주에게 욕설이 섞인 막말을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갑질 논란'이 일자 임금옥 bhc 대표가 직접 공개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오늘(22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실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받은 대화 내용에 따르면 폐업 1개월가량이 지난 가맹점주 A씨는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으러 본사 직원 B씨에게 연락했습니다.

그런데 B씨는 "배달 앱 프로모션과 관련된 미수금 4만4천 원을 정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A씨가 이와 관련된 증빙 내역서를 요구하자 B씨는 대뜸 욕설이 섞인 막말을 했습니다.

A씨와 B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내일 죽는거다'라는 표현도 있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임 대표는 이날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임 대표는 "폐점 점주와 해당 지역 슈퍼바이저(관리자) 대화 과정에서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 오고 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슈퍼바이저가 감정이 격앙돼 폭언한 것이 이번 사건의 쟁점"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bhc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며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

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한 저의 불찰"이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이번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본사 슈퍼바이저 관리 및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다음은 권력 반대자, 다음은 국민될 것"
  •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돌아오지 못할 다리 건넌 것"
  • 모발이 눈에 띄게 '쑥쑥'…대웅제약 '나보타',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 입증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임박 소식에 급등
  • 텐트 들어올려 난민 '내동댕이'…프랑스 경찰, 과도한 폭력 논란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