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70대 숨져…'시험 방식 논란'

기사입력 2020-10-23 16:24 l 최종수정 2020-10-30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남 창원시 의창구 북면에서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을 치르던 70대가 쓰러져 숨졌습니다.

23일 창원시 의창구청에 따르면 전날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을 치르던 A(71) 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이날 체력시험은 15ℓ 펌프를 등에 지고 언덕이 있는 도로 2㎞를 왕복으로 걷는 방식으로, A 씨는 종착지까지 50∼60m를 앞두고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안전요원 2명과 119구조대가 A 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습니다.

산불감시원은 만 18세 이상으로 연령 하한선만 두고 있어 노년층도 지원할 수 있는데 야간 산불 발생 시 진화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하므로 체력시험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평균 지원 연령대가 60대인 것을 고려하면 15ℓ 펌프를 매고 2㎞를 걷는 방식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산불감시원은 경쟁률이 높아 평가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체력시험이 필요하다는 것이 구청의 입장입니다.

시험 방식은 산림청에서 지침이 내려와 전국 동일하게 치러집니다.

의창구청 관계자는 "응시자를 대상으로 체력응시동의서를 받고, 시험 내용에 대해 충분히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당정청 야바위판, 역겹다…추미애 토사구팽 될 것"
  • 법원, '윤석열 직무정지' 효력 중단 여부 이달 30일 판단
  • '원정도박' 양현석, 1심서 벌금 1,500만원...검찰 구형보다 가중
  •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가나? 정부 "29일 일요일 최종 결정"
  • 성주 주민, '사드 기지' 공사 계획에 반발…투신 소동에 해산 중단
  • 야당,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추-윤 법치문란 사건 규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