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푸른 눈의 한국 문학 전도사' 케빈 오록 신부 선종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0-10-24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을 한국 문학 번역에 바쳐온 '푸른 눈의 한국 문학 전도사' 케빈 오록 신부가 오늘 향년 80세로 선종했습니다.

아일랜드 성골룸반 외방선교회 소속 신부로 사제서품을 받고 1964년 한국에 파견된 오록 신부는 한국 시와 시조의 매력에 빠져 국문학 공부를 시작했고, 1982년에는 연세대에서 '외국인 1호' 국문학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이후 이문열의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미국 등에 번역 출간해 주목을

끌었습니다.

1980년에 펴낸 그의 한국시 모음집은 영국 런던의 '시회'가 주는 최우수 번역 작품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우리말 이름 '오록(吳鹿)'은 조병화 시인이 생전에 지어줬습니다.

빈소는 서울 은평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 발인은 모레 오전 5시 45분입니다.

[ 이혁근 기자 / root@mbn.co.kr ]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1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