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48명…질병청 "직접적 연관성 낮아 접종 지속"

기사입력 2020-10-24 16:07 l 최종수정 2020-10-31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4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질병관리청은 그러나 사망과 백신 접종간의 직접적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늘(24일) 독감백신 브리핑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습니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48명으로 집계돼 전날(36명)보다 12명 늘었습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18명,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입니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에 이어 이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재차 열어 사망자들의 사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백신 접종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상황에서 독감의 동시 유행까지 막으려면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면서 안전수칙을 강화해 접종 사업을 일정

대로 지속할 것을 질병청에 권고했습니다.

이에 질병청은 2020∼2021년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부패청산' 이재명 발언에 "문재인 정권은 예외"
  • 서울중앙지검, 윤 총장 장모 불구속 기소…지휘부-수사팀 이견설
  • 동화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승인
  • "여자랑 뭐하고 싶어?" 경인교대 교수, 수업 중 성희롱 의혹
  • '3차 재난지원금' 띄운 야당…여당 "판 바꾸려는 노림수"
  • '에어백 결함' GM, 700만대 리콜…"고열·고습서 폭발 위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