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기사입력 2020-10-25 09:45 l 최종수정 2020-11-01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기당해 결제된 돈이 성인방송 BJ한테 들어간 걸 확인했는데, 돌려받을 수가 없다네요."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는 약 6개월 전 핸드폰에 도착한 택배 안내 관련 문자 메시지 속 링크를 클릭했다가 50만 원 상당의 소액결제 사기를 당했습니다.

링크 클릭을 유도해 휴대전화에 악성코드를 설치한 뒤 빼낸 개인정보로 몰래 소액결제 등을 하는 전형적인 신종금융사기 '스미싱' 수법에 당한 것이었습니다.

문자 메시지를 받았을 때만 해도 몰랐던 피해 사실을 A씨는 50만 원이 넘게 청구된 휴대전화 요금 청구서를 확인한 뒤에야 알게 됐습니다.

5분 사이에 무려 49만5천 원이 5차례에 걸쳐 나눠 결제된 곳은 국내의 한 웹하드 사이트였습니다.

A씨는 지난 6월 10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 신고를 했고, 경찰에서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이 추적한 결과 스미싱 사기로 소액결제를 한 웹하드의 이용자는 중국 IP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더는 추적이 불가능하다고 했습니다.

하는 수없이 A씨 측은 직접 웹하드 사이트를 대상으로 피해 회복에 나섰습니다.

A씨의 딸 B씨가 웹하드 사이트에 어머니의 스미싱 피해 사실을 알리며 환불을 요구했습니다.

웹하드 사이트 측은 '피해액이 결제한 즉시 일종의 사이버머니로 환전돼 성인방송 BJ에게 전부 보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환전 수수료인 25%에 해당하는 금액은 환급해줄 수 있으나, BJ가 가져간 돈은 BJ를 통해 직접 돌려받을 것'이라고만 안내했습니다.

이때부터 B씨의 지루한 싸움이 이어졌습니다.

B씨가 해당 성인방송 측에 문제를 알리자, 성인방송 측에서는 'BJ도 피해자'라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BJ의 연락처는 개인정보 문제로 알려줄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그래도 B씨가 계속해서 항의하자 이번에는 'BJ도 돈을 받은 대가로 '미션'을 수행했기 때문에 돈을 돌려줄 수 없다고 한다'고 답변했습니다.

B씨는 지난 23일 연합뉴스에 "BJ가 돌려주고 싶으면 돌려주는 거고 아니면 아니라는 답변에 너무 황당했다"며 "50만 원이라는 돈을 사기꾼 본인이 현금화한 게 아니라, 성인방송 BJ 1명에게 바로 전부 보냈다는 것도

참 수상한데 구제받을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답답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은 현재 '기소 중지' 상태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한 지 상당히 됐음에도 피의자의 소재 불명 등으로 더 수사를 진행할 수 없을 때 기소 중지 처분을 내린다"며 "피의자에 대한 단서가 더 나오게 되면 수사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