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0-10-26 19:19 l 최종수정 2020-10-26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울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의 아동 학대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아이에게 밥을 억지로 욱여넣고, 삼키지 않으면 발로 밟기도 했다는데, 학대를 당한 아이가 한두 명이 아닙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어린이집 교사가 숟가락을 들고 아이 입에 억지로 밥을 집어넣습니다.

씹기도 전에 4번이나 연달아 욱여넣습니다.

아이가 밥을 삼키지 않자 일어나 다리를 밟아버립니다.

▶ 인터뷰 : 피해 아동 엄마
- "애가 저렇게 힘들어하는데, CCTV에도 보이는데 뭐 하는 거예요? (CCTV) 찍게 놔둬! 놔두라고!"

아이는 구역질을 해가며 밥을 다 먹고도 가만히 앉아만 있습니다.

식판을 치우고 온 교사는 또 아이의 허벅지를 발로 밟더니 CCTV를 등지고 앉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아동 아빠
- "9월 8일부터 10월 5일까지 아기 등원한 날 하루도 빠짐없이 똑같은 학대 정황이 일어납니다. (그 이전은) CCTV가 없다 뿐이지…."

아이의 다리 곳곳에선 멍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같은 반에만 학대를 당한 아이가 3명이나 더 있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아동 아빠
- "친구들도 똑같이 불안증세를 보이고 있어요. 애들이 혼자서 어딜 가지를 못하고…."

학대 교사는 어린이집 원장의 딸이었는데, 원장은 학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피해 아이의 부모가 엄벌을 촉구하며 올린 국민청원에는 하루 만에 1만 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교사와 원장을 모두 입건하고, 다른 반 CCTV까지 추가로 확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이경규 VJ
영상편집 : 오혜진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