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유령수술' 성형외과 패소…법원 "9천만 원 배상하라"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0-11-16 19:21 l 최종수정 2020-11-16 1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 중 한 곳에서 상담은 성형외과의사가 하고, 수술은 치과의사가 하는 이른바 '유령수술'로 환자의 턱이 심하게 망가졌습니다.
법원은 5년 만에 성형외과 측에 9천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이혁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50대 여성 김 모 씨는 지난 2013년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에서 사각턱 축소수술을 받았습니다.

성형외과의사가 상담을 하고 마취 전 수술실에서도 걱정말라고 안심시켰지만, 실제 수술은 치과의사가 했습니다.

수술 결과, 김 씨의 턱은 비대칭으로 함몰되고 턱뼈선이 울퉁불퉁해지면서 입술 감각마저 떨어졌습니다.

상담을 했던 성형외과의사가 대리수술 사실을 털어놓자, 김 씨는 지난 2015년 병원 측에 소송을 냈습니다.

법원은 5년 만에 김 씨 손을 들어줬습니다.

재판부는 "성형외과 운영자의 행위는 사기이자 피해자 신체에 대한 침해"며,

"대리수술을 한 치과의사 역시 공동불법행위자"라며 수술비와 치료비, 위자료 등 총 9천 2백여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앞서 성형외과 운영자 유 모 씨는 33명의 환자를 대리수술하게 한 혐의로 형사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습니다.

대리수술을 했던 치과의사는 여전히 병원에서 근무 중입니다.

▶ 인터뷰(☎) : 성형외과 관계자
- "OOO 원장님은 저희 쪽에서 양악 수술만 하시고요."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법원이 '유령수술'을 한 성형외과 측에 배상책임을 인정하면서 다른 피해자들도 소송전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1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오늘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달라지는 것들은?
  • 공주 요양병원, 전수검사 하자 '우르르'…코로나19 확진자 13명
  • [속보] 코로나19 어제 349명 신규확진, 다시 300명대…지역발생 320명
  • "임신 못해서" 굶기고 폭행…결국 며느리 숨지게 한 시부모
  • 테슬라 모델X, 2분 30초 만에 화이트해커 공격에 뚫렸다
  • "가뜩이나 힘든데"…완성차업계 도미노 파업에 협력업체는 고사위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