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남, 첫 코로나19 사망자 발생…"코로나가 급성심근경색에 영향 미쳤을 것"

기사입력 2020-11-22 16:02 l 최종수정 2020-11-29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남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경남도는 어제(21일) 오후 10시 14분쯤 마산의료원에 입원해있던 50대 남성 1명이 사망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 7일 무증상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입원 후 폐렴 증상이 있었으나 치료를 마치고 퇴원을 논의하던 중 전날 오후 8시 25

분께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 사망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의 사망 원인은 급성심근경색으로, 코로나19 관련 폐렴과 연관성은 적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이 급성심근경색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경남도 관계자는 "향후 장례와 관련된 절차에 있어 유가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수도권 의료진 먼저 접종…9월까지 1차 접종 완료
  • TCS에 이어 대형교회까지…광주 '설상가상' 확진
  • IM선교회 마이클 조 작년 9월 "전국 교육시설 60개까지 늘릴 것"
  • 정 총리 "담뱃값 인상? 고려한 적도 추진 계획도 없다"
  • 새 차로 사슴 두 마리 친 뒤 22억 복권 당첨된 미국 남성
  • "친오빠가 찔렀다"…서울 주택가서 여성 흉기 피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