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화이자·모더나로 일상 회복 기대감…다른 코로나19 백신은?

기사입력 2020-11-23 20:37 l 최종수정 2020-11-30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가 연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가 높다는 임상 결과를 발표해 일상 회복의 실마리가 마련됐다는 기대감이 넘칩니다.

이들 제약사의 백신은 근육에 투여하면 혈류에 도달해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에 대한 항체 생성을 유도하는 원리로 작동합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코로나19 백신 개발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며 항체 외 요소를 활용한 코로나19 백신 연구들을 소개했습니다.

영국 사우샘프턴대가 설립한 바이오기업 시너젠은 인터페론 베타를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인터페론은 체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단백질의 일종으로, 종류로는 알파와 베타, 감마가 있습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가 후원한 연구에서 인터페론 베타가 입원 환자 치료에 효과가 없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지만, 최근 시너젠은 이 성분을 피하에 주입하는 대신 흡입시키고, 환자 증상이 경미한 경우 회복을 증진한다는 예비연구를 공개했습니다.

인터페론은 바이러스 구조와 상관없이 효력을 내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변이를 일으켜도 면역 효과에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시너젠 측은 가디언에 설명했습니다.

T세포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면역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는데, T세포는 바이러스와 같은 외부 침입자를 식별하고 공격하는 백혈구의 일종입니다.

T세포는 바이러스 감염 후 수년이 지나도 혈액에 남아 있어 면역 체계의 "장기 기억" 형성에 도움을 주므로 과거에 접한 바이러스가 다시 침투했을 때 신체의 빠른 대응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올여름 미국 라호야 면역학연구소 과학자들은 이 점을 고려해 2015∼2018년에 채취한 혈액 샘플

을 들여다보니, 실제로 40∼60%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면역 반응을 보이는 T세포가 발견됐습니다.

다만 T세포 관련 연구는 참여한 환자가 적어 결론을 확정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T세포는 감염이 이뤄진 후에만 반응해 예방효과는 없기 때문에 사람 간 전파는 막을 수 없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나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울산 물고문 학대' 공분 확산…재판 3번 미룬 검찰도 고심
  • "영국발 변이 치명률도 높여"…남아공 변이는 백신 무력화?
  • '방학 하루 전 무단폐교' 은혜초…"학생 1인당 300만 원 배상"
  • 거제 해상서 10명 탑승한 대형선망 침수…해경 구조 중
  • 몽골인 집단 폭행 사망 '집행유예'…알고 보니 "폰번호 헌팅"
  • '경칩' 이젠 옛말…온난화에 남녘은 벌써 "개굴개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