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실혼부부도 정자공여 가능해졌다…비혼여성은 '아직'

기사입력 2020-11-25 14:22 l 최종수정 2020-12-02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오늘(25일) 내부 지침에서 정자 공여 등 보조생식술 대상자를 '법률혼 부부'에서 사실혼 관계를 포함하는 '부부'로 확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비혼여성 등 혼인 관계에 있지 않은 사람이 시술을 받는 것은 여전히 불가합니다.

기존 대한산부인과학회의 '보조생식술 윤리지침'은 "비배우자 간 인공수정 시술은 원칙적으로 법률적 혼인 관계에 있는 부부만을 대상으로 시행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산부인과학회는 "이 보조생식술 윤리지침은 법률이 규정하지 못하거나 규정하기 어려운 생식의학 분야에 대한 자율적 규제로서 보건복지부와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제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산부인과학회는 "대한산부인과학회 보조생식술 윤리지침에 시술 대상 환자 조건을 '법적인 혼인 관계'에서 '부부'(사실상의 혼인 관계에 있는 경우를 포함한다)로 수정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산부인과학회는 그러면서 "시술 대상의 확대와 관련한 사회적 목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성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산부인과학회는 "다만 지침 개정에 앞서 사회적 논의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판단해 공청회를 제안한다"며 "사회적 합의 내지는 보완 입법이 이뤄질 경우 보조생식술 윤리지침에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부인과학회는 "난자 및 정자 공여에 의한 시술이나 대리출산 등에 관해 생명윤

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생명윤리법)의 법령 개선에 참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일본 출신의 방송인 사유리가 모국인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한국에서는 결혼한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고 모든 게 불법이었다"고 말해 국내에서도 비혼 여성의 재생산권을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수도권 의료진 먼저 접종…9월까지 1차 접종 완료
  • 文 "너무 이르다"던 4차 지원금, 엑셀 밟는 여당...속내는?
  • 檢, '통진당 재판 개입' 이민걸·이규진에 징역 2년6월 구형
  • 정 총리 "담뱃값 인상? 고려한 적도 추진 계획도 없다"
  • 새 차로 사슴 두 마리 친 뒤 22억 복권 당첨된 미국 남성
  • "친오빠가 찔렀다"…서울 주택가서 여성 흉기 피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