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기사입력 2020-11-26 19:30 l 최종수정 2020-11-26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른바 '박사방'으로 불리는 텔레그램 성 착취물 유포 대화방의 운영자였던 조주빈에 대해 법원이 징역 40년을 선고했습니다.
함께 재판에 넘겨졌던 공범들도 최대 징역 15년의 중형이 내려졌습니다.
먼저 손기준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 인터뷰 : 조주빈 / '박사방' 운영자(지난 3월)
-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결국 '악마의 삶'이 법정에서 단죄됐습니다.

성 착취물을 제작·배포하고 범죄단체를 조직하는 등 총 14가지 혐의로 기소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 대해 법원이 징역 40년을 선고했습니다.

앞서 재판에서 조 씨 측은 일부 피해자를 협박하거나 성범죄는 저지르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범행의 중대성과 치밀함, 피해자의 수와 정도, 사회적 해악, 조 씨 태도를 고려하면 장기간 사회에서 격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착취물 제작 등에 가담했던 전직 공무원 천 모 씨와 피해 여성들의 정보를 유출한 사회복무요원 강 모 씨에게도 각각 징역 15년과 징역 13년이 선고됐습니다.

그 밖에 '박사방' 유료 회원과 미성년자였던 '태평양' 이 모 군에 대해서도 최소 징역 5년 이상의 중형이 내려졌습니다.

판결 직후 조 씨는 결심 재판 때와는 달리 동요하는 기색 없이 서울구치소로 향했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과거 잘못 인정‧사과한다면 용서"…입 연 기성용 폭로자
  • 8개월 대장정 시작…나는 언제 맞나?
  • 미 국채 금리 급등에 국내 증시 또 '털썩'…한은, 불안 잠재울까?
  • "교수가 옷 안으로 손 넣고 쓰다듬어"…간호사 '미투' 등장
  • [단독] 몰카 찍고는 억울하다며 주먹질…20대 '상습 몰카범' 검거
  • "보이는 대로 물어 죽여"…사냥개 공포에 빠진 마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