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심우영 기자l기사입력 2020-11-26 19:31 l 최종수정 2020-11-26 1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동해로 조업을 나간 제주 어민이 울릉도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그동안 코로나 청정지역이었던 울릉도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어선은 항구를 수시로 드나들지만, 발열체크 등 선원 관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울릉도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는 제주 어민입니다.

지난 22일부터 동해에서 조업하던 중 기침과 발열 증세가 나타났고, 이틀 뒤 울릉군 선별진료소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어민은 울릉도 저동항에서 택시를 타고 울릉군 보건의료원을 오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울릉군 관계자
- "(확진자는) 택시 타고 그렇게 했는데 혹시 바닷가 쪽에서 밀접접촉자가 있는지 저희도 계속 추적하고 있습니다."

울릉군은 택시기사 2명과 의료원 직원 등 8명을 검사한 결과 1차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첫 확진자 소식에 주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 인터뷰 : 민경동 / 울릉군 주민
- "(확진자가) 처음 나오니까 깜짝 놀랐어요. 항시 불안하고 그 배가 제주도로 내려갔다던데…."

어선 관리도 문제입니다.

여객선과 달리, 수시로 항구를 드나드는 어선은 발열체크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자칫감염 통로가 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진병균 / 울릉군 택시기사
- "어선 같은 경우는 타고 오다가 주의보나 걸리고 하면 바로 (항구에) 정박하고 내려버리니까…. 내리기 전에 한번 방역을 하고 내리면 아무 이상 없을 텐데…."

울릉군은 확진자 등 선원 5명을 제주도로 회항시키고, 항구에 대한 방역체계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문재인 보유국"·우상호 "정부 성공"...친문 구애 치중
  • 코나 전기차 잇단 화재…현대차 '전기차' 사업에도 타격주나
  • "국민 58%,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 폐지·완화해야"
  • 3차 재난지원금 내일부터 신청...지급 대상 15만6천명 추가
  • 몽골인 집단 폭행 사망 '집행유예'…알고 보니 "폰번호 헌팅"
  • 김새롬,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이 편'에 실언…"경솔한 행동 반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