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정도박' 양현석, 1심서 벌금 1,500만원...검찰 구형보다 가중

기사입력 2020-11-27 11:51 l 최종수정 2020-11-27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51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게 벌금 1천500만 원이 선고 됐습니다. 검찰이 구형한 1천만 원보다 형량이 더 무거워졌습니다.

오늘(27일) 오전 11시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박수현 판사)의 심리로 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선고기일을 열고 양 전 대표에게 벌금 15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법정 진술, 경찰 진술 조사, 수사 보고 등에 의하면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할 수 있다"면서 "재판부는 상습성에 대한 검토를 요청했지만, 검사는 혐의와 관련해 상습성이 없다는 의견을 정정하지 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피고인들은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며 있으며 동종 혐의에 대한 처벌 전력도 없다. 다만 4년여 장기간에 걸쳐 해외에서 도박혐의를 했으며, 액수 또한 적지 않다. 청소년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침으로 이를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면서 벌금 1천500만 원을 구형했습니다.

지난달 28일 진행된 2차 공판에서 검찰은 양 전 대표의 혐의에 대해 "동종전력은 없으나 도박 횟수, 액수, 기간 등을 고려했다"면서 벌금 1천만 원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이날 어두운색 슈트에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법정에 들어선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는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선고를 지켜봤습니다. 재판부의 질문에 직접 생년월일을 답했고, 선고가 끝난 뒤에는 함께 온 변호사 등과 함께 자리를 떴습니다.

양 전 대표는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총 7회 출국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다른 일행과 함께 총 33만5460달러(약 3억8800만 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앞서 양 전 대표를 수사한 경찰은 상습도박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으나, 서울서부지검은 판례와 도박 횟수 등을 고려해 상습도박은 성립하지 않는다고 보고 단순 도박 혐의로 지난 5월 약식기소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표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단순도박 혐의임에도 제출된 증거가 많은 점을 의아해하며 기소 과정에서 배척됐던 상습도박 혐의 관련 의견서를 검찰 측에 요구했습니다. 이와 관련 검찰은 도박죄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라스베이거스에 가족, 회사 관계자들과 함께 방문한 점, 개개인으로 봤을 때 도박자금이 크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공소장을 변경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양 전 대표는 지난해 전 빅뱅 멤버 승리가 연관된 '버닝썬 사건'의 나비효과로

성매매 의혹, 원정도박 의혹 등에 휩싸여왔습니다. 성매매 혐의는 무혐의로 결론 났으나 도박 혐의는 인정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 외에도 양 전 대표는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수사 무마를 위해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YG엔터테인먼트 사옥으로 불러 협박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아왔고, 경찰은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강남 유흥주점 덮치니 40여 명 '북적'…접대부·손님 무더기 검거
  • 정청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최고의 사령관"
  • "차기 대권 적합도...이재명, 이낙연·윤석열보다 2배 앞서"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BJ 감동란, 식당 성희롱 조작 의혹에 "11만원 벌자고?" 반박
  • 러시아 관영 "러 전투기, 미 스텔스와 일대일 공중전 승리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