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증거인멸 산자부 공무원 2명 구속…'윗선' 수사 확대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0-12-05 19:19 l 최종수정 2020-12-05 1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월성원전 1호기와 관련해 내부 자료를 삭제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3명 중 2명이 구속됐습니다.
이제 검찰 수사는 누가 이들에게 자료 삭제를 지시했는지, 윗선을 향하고 있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월성원전 1호기와 관련한 자료를 삭제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산업통상자원부 모 국장과 서기관 등 2명이 구속됐습니다.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게 영장 발부 사유입니다.

다만, 과장인 공무원은 범죄 사실을 대체로 인정하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대전지검 형사 5부는 지난 2일 공용전자기록 손상과 감사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이들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은 감사원 자료 제출 직전인 지난해 11월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자료의 삭제를 지시하거나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구속된 모 국장은 자료 삭제를 지시하고, 서기관은 휴일 밤 정부청사 사무실로 들어가 자료 444건을 지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중 324개는 복구됐지만, 120개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제 검찰 수사는 자료 삭제를 지시한 윗선이 있는지로 향할 전망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이던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안진우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안진우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대검, '한명숙 모해위증' 무혐의...임은정 "이대로 덮일 것" 반발
  • ITC "SK, 배터리 자체 개발 능력 없었다"…LG-SK 합의는 안갯속
  • [영상] '마스크 써 달라'니 다짜고짜 주먹 날려…벌금 3000만원
  • 오세훈 "박영선, 야권 단일화가 정쟁? 버거운 모양"
  • "남궁민을 폭로합니다"…고교동창의 '반전' 고발 화제 [전문]
  • [영상] 여직원 앞 발차기?…인도네시아서 갑질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