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 코로나19 대응 차원서 내일 900여명 조기 가석방

기사입력 2021-01-13 17:49 l 최종수정 2021-01-20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교정시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내일(14일) 수형자 900여 명을 가석방합니다.

법무부는 오늘(13일) "코로나19 확산에 안정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교정시설 과밀수용을 완화할 필요가 있어 가석방을 조기에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코로나19에 취약한 환

자, 기저질환자, 고령자 등 면역력 취약자와 모범수형자 등을 대상으로 심사 기준을 완화해 가석방 대상자를 확대했습니다.

다만 무기·장기수형자와 성폭력사범, 음주운전 사범(사망·도주·중상해), 아동학대 등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범죄는 확대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이번 조기 가석방 외에 오는 29일 정기 가석방도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유동규 녹음파일 입수…"이관되면 우리 방향으로 정리"
  •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계좌 추적하라" 맞불
  • 이재명 "유동규 사면 안 돼"…대선 후보 사퇴 공방
  • 싸이월드, 오픈 5시간 만에 전성기 기록 되찾았다
  • "KBS가 배우·아이돌 조롱 댓글 모은다" 공영방송 유튜브 채널 도마 위
  • 전신에 흰 페인트칠 200명…황무지서 누드 촬영한 까닭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